2020.02.20 (목)

  • 맑음속초5.2℃
  • 박무-2.5℃
  • 맑음철원-2.9℃
  • 흐림동두천-1.7℃
  • 흐림파주-1.2℃
  • 맑음대관령-3.6℃
  • 박무백령도4.1℃
  • 맑음북강릉5.4℃
  • 맑음강릉5.5℃
  • 맑음동해5.3℃
  • 연무서울1.0℃
  • 박무인천1.3℃
  • 맑음원주0.3℃
  • 구름많음울릉도4.9℃
  • 박무수원2.4℃
  • 맑음영월-0.9℃
  • 맑음충주-0.7℃
  • 구름많음서산0.8℃
  • 맑음울진4.0℃
  • 박무청주1.6℃
  • 박무대전0.4℃
  • 맑음추풍령0.0℃
  • 구름많음안동0.1℃
  • 맑음상주0.3℃
  • 맑음포항5.1℃
  • 맑음군산1.8℃
  • 연무대구2.9℃
  • 박무전주2.8℃
  • 맑음울산6.1℃
  • 맑음창원5.7℃
  • 박무광주3.7℃
  • 맑음부산9.0℃
  • 맑음통영5.9℃
  • 맑음목포2.7℃
  • 맑음여수5.9℃
  • 맑음흑산도8.1℃
  • 맑음완도6.8℃
  • 맑음고창2.2℃
  • 맑음순천1.9℃
  • 구름많음홍성(예)0.3℃
  • 맑음제주9.5℃
  • 맑음고산9.2℃
  • 맑음성산9.6℃
  • 맑음서귀포9.8℃
  • 맑음진주3.4℃
  • 구름많음강화0.9℃
  • 맑음양평-0.3℃
  • 구름조금이천-0.5℃
  • 구름조금인제
  • 구름조금홍천-2.5℃
  • 맑음태백-1.9℃
  • 맑음정선군-1.7℃
  • 맑음제천-1.4℃
  • 맑음보은-1.1℃
  • 맑음천안-0.9℃
  • 맑음보령3.0℃
  • 맑음부여-0.5℃
  • 맑음금산-0.7℃
  • 맑음부안3.4℃
  • 맑음임실0.2℃
  • 맑음정읍1.1℃
  • 맑음남원0.8℃
  • 맑음장수-1.4℃
  • 맑음고창군2.7℃
  • 맑음영광군2.4℃
  • 맑음김해시4.6℃
  • 맑음순창군0.1℃
  • 맑음북창원5.2℃
  • 맑음양산시4.1℃
  • 맑음보성군4.2℃
  • 맑음강진군4.1℃
  • 맑음장흥3.0℃
  • 맑음해남1.2℃
  • 맑음고흥2.4℃
  • 맑음의령군1.7℃
  • 맑음함양군0.2℃
  • 맑음광양시5.9℃
  • 맑음진도군6.5℃
  • 맑음봉화-0.6℃
  • 맑음영주-0.1℃
  • 맑음문경0.7℃
  • 맑음청송군-1.0℃
  • 구름조금영덕5.5℃
  • 맑음의성-1.0℃
  • 맑음구미1.7℃
  • 맑음영천0.5℃
  • 맑음경주시2.4℃
  • 맑음거창0.5℃
  • 맑음합천0.2℃
  • 맑음밀양2.5℃
  • 맑음산청-0.4℃
  • 맑음거제6.9℃
  • 맑음남해6.6℃
기상청 제공
전남교육청, 일선 학교 초과근무수당 부당수령 강력 대응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문화

전남교육청, 일선 학교 초과근무수당 부당수령 강력 대응

Y학교법인 산하 학교 직원 관련자 재징계 요구…미이행 시 검찰고발 계획

전남교육청.jpg
전라남도교육청 전경

 

전라남도교육청이 초과근무수당 부당수령 관련자에 대해 낮은 징계 결정을 한 목포 Y학교법인 측에 징계의결 재심사를 요구하는 등 강력 대응에 나섰다.

 

4일 전라남도교육청에 따르면, 감사관실은 최근 일선 학교의 초과근무수당 부당수령에 대해 집중 감사한 결과 허위수령 사실이 드러난 Y학교법인 산하 학교 직원에 대해 중징계 처분을 요구했다.

 

하지만, 학교법인 측은 도교육청의 징계요구 양정보다 낮은 징계를 의결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도교육청은 법인 측에 징계의결 재심사를 하도록 재차 요구했으며, 이를 따르지 않을 경우 검찰에 고발할 방침임을 밝혔다.

 

앞서, 도교육청 감사관실은 지난 4월 도내 사립학교를 중심으로 초과근무수당 수령 실태에 대해 집중 감사를 벌여 실제 근무하지도 않으면서 야근 등을 한 것처럼 속여 수당을 받아낸 Y학교법인 산하 2개 학교 교직원 45명을 적발했다. 

 

지문인식기를 이용해 초과근무를 관리하는 학교는 시스템에 입력된 시간을 반영해야 하나, 감사 결과 이들 학교는 고의적으로 시스템을 조작해 실제 초과근무시간보다 많은 수당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전라남도교육청 김용찬 감사관은 앞으로 사립학교 학교법인의 공공성과 책무성을 강화하기 위해 초과근무 부당수령 등 고질적 관행과 도덕적 해이에 대해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 고 밝혔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