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편집 2018.09.22 [07:03]
광고
정치/경제  사회/체육  칼럼/독자투고  문화/관광  교육/지방자치  보건/복지  농수축환경  향우/인물  동영상/포토  기자수첩  사건/사고  카메라고발
전체기사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독자토론방
해남장터
애경사알림마당
회사소개
광고 문의/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사회/체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전 해남지사 전력지중화 사업, 도로침하 심각
전선지중화 이후 도로침하 심각해, 시공업체에 떠 넘기기 급급
 
윤재철기자 기사입력  2018/08/28 [15:00]
 


▲  한전 해남지사의 전력지중화 사업으로 마산면 상등리 식품농공단지 앞 도로침하가 심각한 상태이다.   © 해남뉴스


태양광 발전시설이 급증하면서 전력회사 송배전 시설이 집단으로 늘어 나고 있다.


특히 염전이나, 축사등 전력가산치를 적용하면서 발전시설과 함께 전력 지중화 사업이 설계치 미달이거나 공사 공정간 책임이 불명확해 피해는 고스란히 도로이용자에게 돌아가 사고위험이 높게 확인되고 있다.


한전 해남지사(지사장 김민호)가 2015년 8월 해남군으로부터 해남읍 용정리 부터 황산면 우항리 까지 도로점용을 허가 받은 후 6개월간에 거쳐 지중선로 1,954m을 시공하였다. 도로굴착 후 전선관을 매설하는 방식으로 공사를 마무리 하고 포장까지 준공이 된 상태이다.

 

그런데 지중화 구간 중 일부구간(마산면 상등리 식품농공단지 앞)에서 장기적 도로 침하가 발생하고 있고, 이륜차나 도로 특성을 모르는 이용자들에게 사고 위험성이 높지만 한전 관계자는 시공 업체에 책임을 전가 하고 있다.

 

한전 해남지사에 따르면 지금 까지 설계상 문제점이 없으며 관 매설 업체와 포장업체간 협의가 이루어져 8월말까지 포장을 실시한다고 말 하고 있지만 인근주민 김 모씨(59세 농업)는 지금에 와서 보수하고 아스콘 포장 한들 3-4개월 후에는 다시 침하 될 것을 걱정하고 있다.

 

침하의 원인으로 설계 잘못을 지적 했는데 설계당시 보조기층 이라든지 소폭굴착 다짐방식 이 반영되지 않고 저예산 투입 설계이어서 침하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한전 해남지사 내 다른 지역 지중화 사업은 어떨까? 현재 시공중 이거나 공사가 마무리 된 구간도 침하 와 도로 꺼짐 현상이 발생 되고 있지만 한전 해남지사의 늦장대처는 도로 이용자들에게 큰 불편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전문적 토목공사 경험이나 지식이 부족한 한전 해남지사의 지형이나 도로여건을 고려치 못한 설계와 전력 지중화사업은 지금이라도 제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다.

 

▲     © 해남뉴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28 [15:00]  최종편집: ⓒ 해남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한전] 한전 해남지사 전력지중화 사업, 도로침하 심각 윤재철기자 2018/08/28/
[한전] 한국전력, “배짱 상술 ‘부도덕 극치’” 말썽 이학수기자 2012/09/20/
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전어회 먹은 50대男, 비브리오 폐혈증 사망 / 편집국
아~ 팔이 저려요! 팔저림 현상 원인은.. / 여수백병원
제20회 계곡면민의 날 행사 '성료' / 이재화기자
깨끗한 해남만들기 범군민운동본부, 전 해남경찰서장 비리 의혹 고발 기자회견 / 윤재철기자
명현관 해남군수, 어민 의견 청취 현장 방문 / 윤재철기자
조광영 도의원, 송암복지원 찾아 훈훈한 나눔의 온정 실천 / 윤재철기자
제2회 전라남도장애인생활체육대회, 해남군 좌식배구 '우승' / 윤재철기자
해남군의회, 추석맞이 복지시설 위문 / 윤재철기자
김성일 도의원, 추석명절 앞두고 사회복지시설 위문 / 윤재철기자
로고 전남 해남군 해남읍 법원길 29 ㅣ 대표/발행/편집인 : 윤재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재철 ㅣ 대표전화 : 061-536-4320 l 팩스 : 061-536-4322 l 등록일자 (2010.11.29-전남, 아00135) (해남, 라00001) ㅣ 기사제보 : 4320abc@hanmail.net
Copyright ⓒ 2007 해남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