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편집 2018.08.17 [12:06]
광고
정치/경제  사회/체육  칼럼/독자투고  문화/관광  교육/지방자치  보건/복지  농수축환경  향우/인물  동영상/포토  기자수첩  사건/사고  카메라고발
전체기사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독자토론방
해남장터
애경사알림마당
회사소개
광고 문의/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보건/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남군, 위기상황...긴급지원제도가 있어 든든하다
올들어 166가구 긴급 생계비 등 지원
 
이정근기자 기사입력  2018/05/05 [15:59]
 


농사로 생계를 유지해 오고있던 정모씨(79세)는 평소 앓고 있던 당뇨병에 의한 괴사가 진행되어 다리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게 되었다. 300만원 넘게 나온 병원비는 고령의 부부가 감당하기에 벅찼고 더욱이 앞으로는 농사일을 할 수 없는 상태여서 생계도 막막해졌다. 군에 복지 지원을 요청한 정씨는 의료비, 생계비를 긴급 지원 받게 되어 다행히 큰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해남군이 올해 4월 말까지 166가구, 1억 2000만원의 긴급복지 지원을 실시해 위기상황에 처한 군민들을 돕는데 큰 힘이 되고 있다.


긴급복지 지원은 주소득자의 사망·가출·실직·구금시설 수용, 이혼, 화재, 갑작스런 중한 질병̇·부상으로 인한 과다한 의료비 지출 등 다양한 위기상황에 처하게 될 경우 일시적인 긴급복지를 지원하는 제도이다.


해남군의 올해 긴급 복지 지원은 생계비 8000만원, 의료비 3300원, 주거·연료·교육비 1200만원 등이 지원됐다.

 

지원기준은 가구당 금융재산 500만원 이하, 재산평가액 7250만원 이하, 기준중위소득 75% 이하의 긴급 사유 발생 저소득층 가구를 대상으로 하며 지원액은 4인 가구 기준 긴급생계비 117만원, 긴급의료비는 300만원 이내이다.


또한 긴급지원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더라도 해남군 저소득층 특별구호와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긴급지원 등 민간 자원을 연계함으로써 더욱 많은 군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위기 상황에 빠진 주민들에게 신속하게 지원을 실시함으로써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는데 목적이 있다”며“주변에서도 생계유지가 곤란한 가구나 위기상황에 놓인 어려운 이웃을 발견하면 해남군청 주민복지과(061-530-5344) 또는 주소지 읍·면사무소나 보건복지부 콜센터(129)로 연락하면 된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05 [15:59]  최종편집: ⓒ 해남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긴급의료비] 해남군, 위기상황...긴급지원제도가 있어 든든하다 이정근기자 2018/05/05/
뉴스
배너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명현관 해남군수, 지역 도의원과 간담회 가져 / 윤재철기자
해남 북일면, 8·15광복 기념 ‘제26회 기별체육대회’ 성료 / 윤재철기자
“출산정책, 해남에서 배우자” / 윤재철기자
해남 황산면에서 승용차 바다로 추락, 탑승자 2명 중태 / 이재화기자
해남군의회 총무위원, 주요 관광지 현장 의정 펼쳐 / 이재화기자
해남경찰서, 절도범 검거한 용감한 군민에게 표창장 수여 / 해남뉴스
故 조오련씨 둘째 아들 조성모 입니다. / 조성모/故 조오련씨 둘째 아들
천정배 의원, 대권도전 시사 “호남 낙후 책임지겠다” / 윤재철기자
전남지방경찰청 인사 / 편집국
전남도교육청 인사(9월 1일자) / 해남뉴스
로고 전남 해남군 해남읍 법원길 29 ㅣ 대표/발행/편집인 : 윤재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재철 ㅣ 대표전화 : 061-536-4320 l 팩스 : 061-536-4322 l 등록일자 (2010.11.29-전남, 아00135) (해남, 라00001) ㅣ 기사제보 : 4320abc@hanmail.net
Copyright ⓒ 2007 해남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