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기상청 제공
해남군, 코로나19 극복 ‘뜨거운 헌혈열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문화

해남군, 코로나19 극복 ‘뜨거운 헌혈열기’

올해 608명 헌혈 참여, 전국 군 단위 1위

군청전경1.jpg

 

코로나19 확산으로 응급혈액 부족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해남군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헌혈 참여율을 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해남군은 지난 20일 군청과 보건소 등 5개소에 이동헌혈차량을 동원해 사랑나눔 하반기 헌혈을 실시했다. 올들어 세 번째 열린 이번 헌혈에는 211명이 참여, 헌혈 수급 위기상황과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사랑나눔에 뜻을 같이했다.

 

해남군은 올 상반기에도 397명이 헌혈을 실시, 세차례에 걸쳐 총 608명이 헌혈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나 전국 군단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해남군의 높은 헌혈율은 군과 유관기관, 읍면의 긴밀한 협조아래 일반 군민들에게도 헌혈문화가 폭넓게 자리잡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군은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혈액원으로부터 인력과 수혈 장비 등을 동원해 헌혈을 실시하고 있으며, 코로나 확산이후 헌혈시 이동차량내 발열측정, 차량내 주기적 소독 실시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철저한 방역아래 헌혈을 진행하고 있다.

 

해남군은 지난해 420명이 헌혈에 참여하였으며, 5년간 2,024명의 군민들이 헌혈에 참여해 전남 시군중에서 헌혈을 가장 많이 한 군으로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 참여 기관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 확산이후 응급혈액 부족사태가 계속되고 있어 철저한 방역아래 헌혈행사를 실시하게 됐다군민들이 적극 참여해 주시어 전국에서 가장 헌혈을 많이하는 군이라는 영예로운 타이틀을 갖게 된 만큼 코로나 극복에도 더욱 전력하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