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맑음속초3.6℃
  • 맑음0.7℃
  • 맑음철원0.2℃
  • 구름많음동두천2.6℃
  • 맑음파주1.6℃
  • 맑음대관령-1.8℃
  • 맑음백령도6.9℃
  • 맑음북강릉4.9℃
  • 맑음강릉4.7℃
  • 맑음동해6.5℃
  • 맑음서울5.5℃
  • 맑음인천6.1℃
  • 맑음원주4.6℃
  • 구름많음울릉도7.8℃
  • 구름많음수원5.4℃
  • 맑음영월3.7℃
  • 맑음충주4.3℃
  • 맑음서산5.8℃
  • 맑음울진5.9℃
  • 맑음청주6.4℃
  • 맑음대전5.5℃
  • 맑음추풍령4.5℃
  • 맑음안동6.0℃
  • 맑음상주5.8℃
  • 구름조금포항7.5℃
  • 맑음군산5.5℃
  • 맑음대구8.7℃
  • 맑음전주5.1℃
  • 맑음울산7.0℃
  • 맑음창원8.7℃
  • 구름조금광주6.2℃
  • 흐림부산9.1℃
  • 맑음통영9.6℃
  • 구름조금목포7.2℃
  • 맑음여수7.9℃
  • 흐림흑산도7.7℃
  • 흐림완도8.3℃
  • 맑음고창6.1℃
  • 맑음순천4.8℃
  • 맑음홍성(예)4.5℃
  • 구름조금제주9.5℃
  • 맑음고산9.6℃
  • 흐림성산8.6℃
  • 흐림서귀포13.1℃
  • 맑음진주7.9℃
  • 구름조금강화4.5℃
  • 맑음양평4.9℃
  • 맑음이천3.3℃
  • 구름많음인제1.5℃
  • 맑음홍천2.1℃
  • 구름조금태백-0.1℃
  • 맑음정선군1.8℃
  • 맑음제천1.8℃
  • 맑음보은1.3℃
  • 맑음천안3.5℃
  • 구름조금보령3.8℃
  • 맑음부여3.0℃
  • 맑음금산2.7℃
  • 맑음4.0℃
  • 구름조금부안7.4℃
  • 맑음임실0.7℃
  • 구름조금정읍5.3℃
  • 맑음남원1.5℃
  • 맑음장수0.1℃
  • 맑음고창군3.6℃
  • 맑음영광군7.1℃
  • 맑음김해시9.3℃
  • 구름조금순창군4.6℃
  • 맑음북창원9.5℃
  • 맑음양산시8.6℃
  • 맑음보성군4.9℃
  • 구름조금강진군7.3℃
  • 맑음장흥6.4℃
  • 흐림해남7.1℃
  • 맑음고흥6.1℃
  • 맑음의령군3.9℃
  • 구름조금함양군2.1℃
  • 맑음광양시7.6℃
  • 흐림진도군8.3℃
  • 맑음봉화2.4℃
  • 맑음영주4.7℃
  • 맑음문경6.3℃
  • 맑음청송군2.9℃
  • 맑음영덕4.3℃
  • 맑음의성3.2℃
  • 맑음구미7.0℃
  • 맑음영천6.8℃
  • 맑음경주시7.6℃
  • 맑음거창3.6℃
  • 맑음합천4.8℃
  • 맑음밀양9.6℃
  • 맑음산청5.8℃
  • 맑음거제9.8℃
  • 맑음남해7.8℃
기상청 제공
<칼럼>여론조사의 함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칼럼>여론조사의 함정

박종백 (사)유라시아평화철도 해남본부장

20190912153642_b0bf7fceafcf4aa13cdc54f6183367de_xyzh.jpg
박종백 (사)유라시아평화철도 해남본부장

코로나 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 조짐을 보인 가운데 제21대 총선 D-30일이다. 각종 모임과 행사가 취소되고 있는 실정이라 후보자의 선거운동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따라서 각종 여론조사 발표에 이목이 집중된다. 그러나 여론조사와 실재 결과가 차이를 많이 난 사례를 보면 앞선 자들이 경계해야 할 점은 여론조사의 함정에 빠지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 달 실시된 더불어민주당 총선예비후보 해남완도진도군 여론조사 경선에서 윤광국 후보는 윤재갑 후보에게 11.9%(권리당원 2.5%, 국민 9.4%)를 더 득표하고도 경선에서 패배했다.

 

이유는 윤광국 후보의 득표율에서 25%를 감산한 뒤 윤재갑 후보의 득표율과 비교했기 때문이다. 합산한 결과에서 윤재갑 후보가 윤광국 후보에게 17%(권리당원 12%, 국민 5%)를 더 득표한 것으로 계산되어 민주당 총선 후보자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민주당의 2020년 제21대 총선 경선 룰은 선거일 전 150일 기준 최근 4년 이내 탈당한 전력이 있는 후보에게는 본인의 득표율에서 25%를 감산한다라는 규정이 있다.

 

어쨌든 지난 222news1에서 발표(별첨 1)한 것에 의하면 윤광국 후보는 여론조사에서 윤재갑 후보에게 13.75% 뒤졌다. 대부분의 다른 언론발표에서도 수치의 차이를 있었지만 여론조사 결과는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경선이 시작된 227일부터 29일 삼일 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윤광국 후보자가 11.9% 더 득표를 한 것이다. 여론조사 발표와 실재 득표와의 차이가 무려 25.65%나 난다.

 

이러한 사례는 지난 2004. 6. 5일 실시된 전라남도지사 보선에서도 나타난다. 2004524일자 경향신문(별첨 2)에서 발표한 여론조사를 보자. 경향신문은 여론조사에서 열린우리당 민화식 후보가 민주당 박준영 후보에게 16%(민 후보 37.3%, 박 후보 21.3%) 앞선 것으로 발표했다. 더구나 당선 가능성에서는 민화식 후보가 무려 39.4%(민 후보 50.2%, 박 후보 10.8%)가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선거 다음날인 200466일 오마이뉴스(별첨 3)에서 발표한 것에 의하면 박준영 후보가 민화식 후보를 22.6%(박 후보 57.6%, 민 후보 35.0%) 격차로 따돌리며 승리를 했다. 선거 불과 12일 남겨두고 발표한 여론조사와 실재 득표율과는 무려 38.6% 차이가 난 것이다.

 

이 지역은 문재인 대통령 후광으로 민주당 여론이 높다. 그러나 최근 순천광양구례곡성 갑의 전략공천으로 민심이 흔들리고 있다. 유력후보였던 노관규 전 순천시장이 민주당을 탈당한 후 무소속 출마가 예상되고 있다. 을 지역은 민평당 출신 정인화 의원이 무소속으로 뛰고 있다.

 

동부권에서의 무소속 돌풍이 서부권까지 미칠지 모를 일이로되 윤영일 의원이 민생당 한계를 의식하여 무소속 출마로 선회할 수 있다. 후보자측의 구도와 전략이 절실히 요구된 시점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