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기상청 제공
김성일 농수산위원장, ‘농어촌학교 학생 통학 지원 조례’ 대표발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일 농수산위원장, ‘농어촌학교 학생 통학 지원 조례’ 대표발의

전남도교육청, 농어촌지역 학생 통학 지원... 탄력 받나

김성일.jpg
김성일 도의원

전남도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통학이 힘든 농어촌지역 학생들을 위한 ‘에듀택시’ 제도를 하반기 중 전면 도입할 예정인 가운데 관련 조례 제정이 추진되고 있다.    

 

전남도의회는 지난 4일 열린 교육위원회 회의에서 김성일 농수산위원장(더불어민주당, 해남1)이 대표 발의한 ‘전라남도교육청 농어촌학교 학생 통학 지원 조례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 조례안은 농어촌학교 학생 통학 지원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해 학생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게 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조례가 시행되면 도교육감은 매년 농어촌 학교 여건에 맞는 학생 통학 지원 계획을 세우고, 예산 범위에서 학생들에게 통학차량을 제공하거나 교통비 등을 지원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통학차량 운영에 대한 실태조사와 만족도 조사도 가능해진다.

 

또 전문기관을 활용한 통학 관련 안전교육은 물론 통학로 여건이나 안전사고 예방 등 통학로 안전성 컨설팅도 실시할 수 있게 된다.

 

전남도교육청은 지난 5월부터 농어촌 지역 학생들의 통학여건 개선을 위해 ‘에듀택시’ 를 도입해 여수ㆍ곡성 등 7개 시ㆍ군에서 시범 운영을 거쳐 하반기에 전면 확대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에듀택시(통학거리가 2km가 넘고 통학버스 승차시간이 1시간 이상인 학생을 대상으로 택시회사와 계약을 통해 택시비를 지원해 주는 사업)

 

이처럼 농어촌지역 학생들의 교통복지 증진을 위한 전남도교육청의 통학 지원 노력이 조례 제정을 계기로 더 탄력을 받게 될 것이란 전망이다.

 

김성일 위원장은 “농어촌은 인구감소로 대중교통이 취약한 곳이 많고, 인도가 갖춰지지 않은 구간이 많아 안전을 위해 학부모가 학생을 통학시키는 경우도 있어 통학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또 “조례 제정으로 통학 지원이 체계적으로 잘 이뤄져서 농어촌 지역 학부모들의 자녀 통학 부담을 덜고, 무엇보다 학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조례안은 오는 18일 열리는 제332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