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7 (일)

  • 맑음속초-2.6℃
  • 박무-8.0℃
  • 맑음철원-10.8℃
  • 맑음동두천-8.2℃
  • 맑음파주-10.4℃
  • 맑음대관령-9.8℃
  • 맑음백령도-1.8℃
  • 맑음북강릉-3.6℃
  • 맑음강릉-1.9℃
  • 맑음동해-1.5℃
  • 맑음서울-5.5℃
  • 맑음인천-4.4℃
  • 맑음원주-4.1℃
  • 눈울릉도0.9℃
  • 맑음수원-5.2℃
  • 구름많음영월-6.0℃
  • 맑음충주-7.1℃
  • 맑음서산-7.3℃
  • 맑음울진-1.7℃
  • 연무청주-3.5℃
  • 연무대전-4.3℃
  • 흐림추풍령-4.7℃
  • 연무안동-4.9℃
  • 맑음상주-4.2℃
  • 연무포항-1.4℃
  • 흐림군산-4.1℃
  • 연무대구-2.3℃
  • 박무전주-2.7℃
  • 구름많음울산-1.7℃
  • 연무창원-1.7℃
  • 구름조금광주-1.8℃
  • 구름많음부산-0.5℃
  • 흐림통영-0.2℃
  • 구름조금목포0.5℃
  • 연무여수-1.2℃
  • 흐림흑산도1.5℃
  • 구름조금완도0.3℃
  • 흐림고창-2.6℃
  • 흐림순천-2.8℃
  • 박무홍성(예)-6.3℃
  • 흐림제주3.5℃
  • 흐림고산3.2℃
  • 구름많음성산2.1℃
  • 구름많음서귀포5.5℃
  • 흐림진주-3.6℃
  • 맑음강화-4.9℃
  • 맑음양평-5.2℃
  • 맑음이천-5.5℃
  • 맑음인제-8.8℃
  • 맑음홍천-8.0℃
  • 맑음태백-9.1℃
  • 구름많음정선군-5.8℃
  • 맑음제천-8.5℃
  • 흐림보은-7.3℃
  • 맑음천안-7.4℃
  • 맑음보령-4.3℃
  • 맑음부여-7.1℃
  • 흐림금산-6.7℃
  • 흐림부안-3.2℃
  • 흐림임실-5.2℃
  • 흐림정읍-3.1℃
  • 흐림남원-3.5℃
  • 흐림장수-6.7℃
  • 흐림고창군-2.7℃
  • 흐림영광군-0.8℃
  • 흐림김해시-1.2℃
  • 흐림순창군-2.3℃
  • 흐림북창원-1.9℃
  • 흐림양산시-0.4℃
  • 흐림보성군-1.6℃
  • 흐림강진군-0.6℃
  • 흐림장흥-0.6℃
  • 구름조금해남-1.6℃
  • 흐림고흥-1.9℃
  • 흐림의령군-4.0℃
  • 흐림함양군-2.4℃
  • 흐림광양시-1.2℃
  • 흐림진도군1.2℃
  • 구름많음봉화-5.1℃
  • 맑음영주-4.3℃
  • 맑음문경-4.1℃
  • 맑음청송군-4.6℃
  • 맑음영덕-2.2℃
  • 맑음의성-8.4℃
  • 구름많음구미-3.1℃
  • 구름조금영천-3.0℃
  • 구름많음경주시-1.7℃
  • 흐림거창-5.3℃
  • 흐림합천-4.9℃
  • 흐림밀양-3.6℃
  • 흐림산청-1.9℃
  • 구름많음거제0.2℃
  • 흐림남해-1.1℃
기상청 제공
해남향교 작명례...숭고한 출산 이어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문화

해남향교 작명례...숭고한 출산 이어가

포맷변환_76935untitled.jpg

 

우리 선조들은 아이를 낳으면 낳은지 3달이 되는 그믐날 어느날에 어머니가 아이를 아버지에게 인도하여 아버지는 예복을 갖춰 입고 정결한 마음으로 아이의 이름을 지어 사당의 조상님에게 고하였다고 한다.

 

이와 관련 해남향교는 지난달 26일 작명례 행사를 갖고 사람의 육신은 유한 하지만 그 이름은 영원하다는 발로로 아이의 이름을 부여할 때도 일정한 의식을 갖추는 것은 아이를 훌륭하게 키우겠다는 부모의 큰 뜻이 있다면서 이날 행사의 의미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런 뜻 깊은 행사는 일제 강점기를 지나면서 민족문화 말살정책에 의해 폐기 하다시피 한 례를 현재에 이르러, 해남향교에서 해남군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예를 부활하여 작명례 정책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작명례에 참여한 세 가정의 아이 중 아버지 박한석, 어머니 최은혜의 5남으로 대장부로서 큰뜻을 받들고 난세를 어라른 길고 인도하여 만세를 이어가라는 뜻의 박승한으로 작명을 박천하 전교의 작으로 내리는 등 세 아이의 작명에 심혈을 다했다.

 

이에 작명에 참여한 대표로 아버지 박한석씨는 이제껏 경험하지 못했던 작명에 대해 소소한 사건으로 접하다보니 나는 나지만 자식의 길운이 작명으로부터 시작되고 작명은 이 아이의 운명으로 이어 갈 것을 생각하니 오늘의 행사가 실로 나와 아이를 이은 최대의 행사로 기억될 것 이라고 생각 된다고 말했다.

 

한편, 박천하 전교는 해남 향교에서는 매년 작명례, 전통혼례식 등 인의예지를 지키며 전통을 이어 가고자 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우리지역의 역사와 고유 전통을 이어가고자 하는 군민의 요구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